로옴, 파나소닉 다이오드 및 트랜지스터 사업 인수… 소자 사업 확장
로옴, 파나소닉 다이오드 및 트랜지스터 사업 인수… 소자 사업 확장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4.24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폴라 트랜지스터, 회로 보호용 제너 다이오드, TVS 다이오드 등 겨냥

로옴이 반도체 소자(Discrete) 사업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파나소닉의 다이오드 및 트랜지스터 사업 일부를 인수하기로 했다.

로옴은 파나소닉의 반도체 사업 부문인 파나소닉 세미컨덕터 솔루션즈의 다이오드 및 트랜지스터 사업 일부를 인수받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인수 시기는 오는 10월로, 이후 해당 제품의 판매는 로옴이 실시한다.

로옴은 반도체 소자 사업을 그룹의 핵심 사업으로 정하고 1960년대부터 지속적으로 개발·생산·판매해왔다. 현재는 소신호 트랜지스터 및 다이오드 시장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이번 인수는 반도체 소자 제품군을 확대하기 위해 추진됐다. 자동차, 산업기기 시장 등 폭넓은 분야에서 반도체 소자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로옴은 이번 인수로 파나소닉 세미컨덕터 솔루션즈의 트랜지스터(바이폴라, 저항 내장형, 접합형 전계효과) 및 다이오드(쇼트키 배리어, TVS, 제너, 스위칭, 패스트 리커버리) 제품군을 확보하게 된다. 당분간은 파나소닉이 로옴으로부터 생산 위탁을 받아 공급 체계를 유지한다.

로옴 측은 "모든 경영 리소스를 적극적으로 투입해 제품 라인업의 강화, 한차원 높은 품질 향상, 안정 공급 체제의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파나소닉 트랜지스터 및 다이오드 사업 인수로 시장 점유율을 한층 더 확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