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플레이 뒤로 들어가는 조도·근접센서
디스플레이 뒤로 들어가는 조도·근접센서
  • 오은지 기자
  • 승인 2019.01.0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ms, OLED 화면 뒤에서 주변광 세기 측정하는 RGB광 및 근접 센서 'TCS3701' 출시

ams는 OLED 화면 뒤에서 주변광의 세기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RGB 광 및 IR 근접 센서 IC 신제품 TCS3701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을 사용하면 스마트폰에서 조도 및 근접 센서가 통상적으로 배치되는 자리인 전면부 베젤을 없앨 수 있다. 또 터치스크린의 주요 비활성화 영역을 활성화 하여 단말기 본체 크기에서 상대적으로 가장 높은 화면 비율을 갖게 되었으며, RGB/ IR센서를 통해 자동 디스플레이 밝기와 컬러 조절기능을 구현할 수 있게 됐다.

빛을 방출하는 OLED 디스플레이 화면 뒤에서 작동해야 하는 제한에도 불구하고, TCS3701은 센서 상단에 위치한 디스플레이 픽셀의 빛을 관통하여 들어오는 추가적인 주변광을 감지할 수 있다

ams는 디스플레이 픽셀의 밝기 정보 없이 정확한 주변광의 레벨을 측정할 수 있는 독창적인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OLED화면의 빛 투과는 화면의 불투명도에 의해 제약 받는다. 그러나 TCS3701의 빛에 대한 초고감도 특성은 어떠한 열악한 빛 투과 조건에서도 정확한 빛 측정을 가능하게 한다

TCS3701은 스마트폰 OLED 화면 뒤에 탑재할 수 있을 정도로 아주 작은 2.0mm x 2.5mm x 0.5mm 크기의 OQFN 패키지로 제공된다. 스마트폰 설계 엔지니어는 근접 센싱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최적의 전면부 위치에 적외선(IR) 이미터(emitter)를 실장할 수 있는 유연성을 확보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신뢰할 수 있는 근접 센싱 성능을 보장하기 위한 크로스토크 보상 알고리즘도 제공한다. 

데이빗 문(David Moon) ams 선임 마케팅 매니저는 “오늘날의 스마트폰 OEM들은 자사 제품의 본체 대비 화면 크기 비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화면 상의 레벨 면적을 가능한 최소화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TCS3701은 단말기 설계 엔지니어들이 이러한 설계 동향에 부응하여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궁극적으로는 베젤을 완전히 제거하는 수준까지 도달할 수 있게 해준다"고 말했다. 또 "이 센서가 OLED 화면 뒤에서 동작할 수 있는 비결은 디바이스 자체가 갖고 있는 독보적인 초고감도 특성과 함께, OLED 화면에 의한 광학적 왜곡을 보상하도록 설계된 정교한 측정 알고리즘에 있다”고 덧붙였다.

TCS3701은 현재 샘플이 공급되고 있으며, 제품 단가는 1000개 수량 기준 개당 1.25달러다. 

▲ams는 OLED 디스플레이 패널 뒤에서 작동하는 조도 및 근접 센서를 출시했다.
▲ams는 OLED 디스플레이 패널 뒤에서 작동하는 조도 및 근접 센서를 출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