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중국 현지 은행과 200억 위안 장기 신디케이트론 체결
LGD, 중국 현지 은행과 200억 위안 장기 신디케이트론 체결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8.12.06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건설은행⋅중국교통은행⋅중국농업은행⋅중국은행으로 구성된 대주단과 200억위안(한화 약 3조2000억원) 규모의 신디케이트론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신디케이트론은 다수의 금융 기관이 공통의 조건으로 일정 금액을 융자해 주는 집단 대출이다.

김상돈 LG디스플레이 부사장(우측에서 여섯번째)이 중국 광저우에서 현지 은행으로부터 광저우 OLED 생산법인에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기 위한 신디케이트론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김상돈 LG디스플레이 부사장(우측에서 여섯번째)이 중국 광저우에서 현지 은행으로부터 광저우 OLED 생산법인에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기 위한 신디케이트론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자금을 조달하는 입장에서는 여러 은행과 차입 조건, 융자 절차, 대출 한도 등에 대해 한꺼번에 협의할 수 있어 효율적이다. 이로써 LG디스플레이 중국 광저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법인은 건설 및 설비 투자에 필요한 자금을 중국 현지 은행으로부터 8년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김상돈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부사장)은 5일 열린 체결식에서 “이번 계약 성사는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 역시 OLED의 미래에 대한 전망이 밝다는 방증”이라며 “LG디스플레이 중국 광저우 OLED 생산법인을 성공적으로 준비해 대형 OLED의 경쟁력을 빠르게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상돈 부사장과 중국건설은행 광저우시 은행장 등 관련자들이 참석했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OLED TV용 패널 수요는 2020년 700만대, 이후에는1000만대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7월 중국 광저우에 8.5세대 OLED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LG디스플레이와 광저우개발구가 각각 7:3의 비율로 투자했다. 자본금 2조6000억원을 비롯해 총 투자 규모는 약 5조원이다. 양산은 2019년 하반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